오늘의 차(茶) 이야기

차(茶) 이야기

‘차 한잔하자’는 말은 오늘날, ‘어디 가서 목축이며 이야기하자’라는 의미의 관용어가 되었다. 차(茶)라는 단어가 어느샌가 마실 거리의 대명사가 되어버린 오늘날, 진짜 차를 사랑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진짜 차 마니아들에게, 차는 단순히 마시는 것이 아니다. 다기를 정성스레 준비하고, 숙우에서 끓인물을 식히고, 차통에서 조심스레 찻잎을 꺼내 다관에 담는다. 맑게 우러나온 차를 찻잔에 따라 한 모금 마시는 즐거움. 내 마음에 쏙 드는 다기와 함께 한다면 만족감은 더 커질 거이다.